이것이 그로 하여금 종교의 문에 들게 하였다. 신비를 비웃는 자는 못난이다. - 나폴레옹 2020.12.05[6fqy1jxb8]





Total 153,430